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삼성重, 말레이시아 선사로부터 LNG선 2척 수주

기사승인 2019.10.14  10:29:19

공유
default_news_ad1

美 엑슨모빌 생산 LNG 운송
독자개발 스마트십 기술 탑재
올해 수주 목표치 69% 달성
 

삼성중공업이 지난 8일 세계최대 컨테이너선 6척을 1조원대에 수주한 데 이어 LNG운반선 2척을 추가로 수주하는 낭보를 전했다.
삼성중공업은 말레이시아 선사인 MISC로부터 17만4000㎥급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지난 10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4853억원이며 계약기간은 2023년 3월 31일까지다.
이들 선박은 미국 오일 메이저 엑슨모빌(ExxonMobil)이 생산하는 LNG를 운송할 예정으로, 가장 최신의 멤브레인(MarkⅢ Flex PLUS) 타입 화물창에 재액화 장치가 장착됐다. 가스 증발률이 낮고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와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TS) 적용으로 친환경 규제에 적합하다.
또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이 탑재돼 연료 소모를 줄일 수 있는 최적 운항(항로) 계획도 자동으로 수립하는 등 선박의 경제적이고 안전한 운항이 가능하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삼성중공업의 주력 LNG운반선 사양(MarkⅢ 화물창, X-DF 이중연료엔진)과 품질에 대한 시장의 신뢰가 높다”면서 “기술적 강점을 활용해 LNG선 수주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 현재까지 총 54억달러를 수주해 목표 78억 달러의 69%를 달성했다.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