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독자 詩/벌집

기사승인 2019.04.08  10:50:00

공유
default_news_ad1

- 신대영 시인

육칠십 년대
하얗고 우뚝 솟은
성냥각처럼 네모난
커다란 벌집

꽃술마다
왔다갔다하더니
달콤한 꿀을 가지고
오는 벌처럼

많은 사람들이 드나들고
어둠이 찾아오면
구멍마다 불을 밝히고

아침해가 떠오르면
꿀벌처럼
일터에 나가고 여왕벌만 남아
모두 텅텅 비어 있는 하얀 아파트

거제중앙신문 skok@geojenews.com

<저작권자 © 거제중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